바로가기 목록

주요컨텐츠

관련기사 

제4유형
관련기사 상세보기 - 제목, 내용, 파일, 게시일 정보 제공
[문화여가] 마사이족 후예들 "마을공동체 배우러 순천 왔어요"
21

마사이족 후예들 "마을공동체 배우러 순천 왔어요"

2019-07-31

 

 

케냐 키텐겔라 지방정부 낙안운동벤치마킹

 

마사이족 후예들 "마을공동체 배우러 순천 왔어요""케냐의 마사이족 전통마을을 낙안읍성처럼 복원해 관광사업을 활성화시키겠다."

아프리카 케냐 마사이족 후예들이 순천시 낙안면을 찾아 현대판 새마을 운동인 '낙안 운동'을 벤치마킹했다.

31일 순천시에 따르면 케냐 지방정부인 키텐겔라 시청 관계자 8명이 지난달 24~28일 순천시 낙안면을 찾아 주민 스스로 마을공동체를 만들어가는 낙안의 마을공동체 사업을 둘러봤다.

케냐 수도 나이로비 근처에 위치한 키텐겔라는 농업과 목축이 주 산업인 전형적인 농촌으로 수년 전부터 우리나라의 새마을 운동을 벤치마킹해 나무심기와 원시적인 자연환경에 의존한 관광산업을 육성하고 있다.

키텐겔라 방문단은 공식 일정으로 낙안면을 방문해 낙안면 종합발전계획과 마을공동체사업 추진사항에 대한 설명을 듣고 주민 스스로 마을 공동체를 꾸려가는 두능마을과 상송마을을 찾아 구석구석을 둘러봤다.

이틀간 농가에 머물면서 주민들과 함께 호흡하며 '낙안 운동'의 실체를 직접 체험하기도 했다.

이날 만남에서 케냐 방문단은 케냐 커피콩 가공사업과 낙안 특산품인 오이피클 수출방안 등을 논의하는 등 각 지역의 특산품을 이용한 지속적 교류 협력을 약속했다.

방문단은 또 케냐 키텐겔라 시내에 마사이족 전통마을을 낙안읍성처럼 복원해 관광사업을 활성화시키고, 귀국 후 중앙 정부의 승인을 받아 시민단체와 부처별 관계자의 방한도 재차 추진할 것을 다짐했다.

신길호 낙안면장은 "낙안면과 키텐겔라 지방정부가 첫 교류를 시작한 만큼 협력관계를 유지하고 서로가 잘사는 공동체사업이 활성화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낙안면은 전국 최초로 면단위 30년 종합발전계획수립 연구용역을 추진중에 있으며, 면장이 임기를 마치고 떠난 후에도 지속적으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과정을 백서로 발간할 계획이다.

 

전남일보 순천 박기현 기자

https://jnilbo.com/2019/07/31/2019073109512555396/

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