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목록

보도자료

제4유형
보도자료 상세보기 - 제목, 원문, 내용, 게시일, 작성자 정보 제공
[보도] 외식비 감소하고 가공식품 지출 증가-2018년 가구의 가공식품 지출구조 분석
3252
원문

“외식비 감소하고 가공식품 지출 증가”

- 2018년 가구의 가공식품 지출구조 분석 - 


《 주 요 내 용 》

◈ ‘2018년 가계동향조사 지출부문(통계청)’을 바탕으로 가구의 가공식품 지출구조 특징을 분석

◦ 2018년 가구의 월평균 외식비는 33만 6,133원으로 2017년 대비 1.4% 감소한 반면, 가공식품은 20만 338원으로 2.6% 증가

- 가공식품 비중은 2018년 27.9%로 0.6%p 증가한 반면, 외식은 0.8%p 감소한 46.8%를 점유하면서 가공식품 비중이 2018년에도 증가추세 지속 

- 특히, 1인 가구의 가공식품 지출액이 전년대비 6.6%가 증가하는 등 빠르게 증가

◦ 가공식품 분류별 지출비중(’18년)은 곡물가공품(20.1%)이 여전히 높지만 기타식품이 전년대비 11% 성장하며 비중 10%를 점유

- 특히 즉석·동결식품은 지난해 가구당 7.592원에서 8,783원으로 15.7% 증가

◦ 지출 비중이 높은 세부품목은 1순위 빵류, 2순위 과자류, 3순위 우유, 4순위 즉석·동결식품, 5순위 맥주 순으로 높고, 즉석·동결식품 지출증가로 전년대비 4순위와 5순위가 뒤바뀐 상황

* 지출 점유비중(‘17→’18) : 즉석·동결식품(3.9→4.4), 맥주(4.0%→4.0)  

◦ 고령화에 맞추어 65세 이상 고령가구의 식품소비 지출을 분석한 결과, 가공식품 지출액이 외식비를 상회

- 65세 이상 고령가구의 가공식품 지출액은 전년대비 5.2%증가한데 반해, 외식비는 2.2%가 감소

- 고령가구는 전체가구에 비해 조미식품 지출액이 1.8배나 많고 전년대비 육가공품(18.5%)과 쥬스 및 음료(12.6%) 지출액이 크게 증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 이하 농식품부)와 농식품부 지정 식품산업정보분석 전문기관*인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하 KREI)은 ‘18년도 우리나라 가구의 가공식품 지출구조를 분석했다.

* 식품산업진흥법 제9조2에 따라 식품산업 정보의 체계적 관리, 심층 정보분석 및 활용자료 등의 생산을 위해 식품산업 정보분석 전문기관을 지정·운영 중

❍ 통계청의 ‘2018년도 가계동향조사’ 통계 원시자료(발표 19.5.1)를 바탕으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가구의 가공식품 지출에 대해 분류별, 품목별, 가구특성별 특징을 다양하게 분석했다.


전반적인 소비 감소에도 불구하고 식료품 지출액은 증가세를 보였으며, 외식비는 감소하고 가공식품 지출액이 증가하는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 (’17)소비지출액 255만 6,823원 → 253만 7,641원

* (’17)식료품비(주류 및 외식포함) 71만 6,389원 → 71만 7,898원

❍ 2018년 가구의 평균 외식비는 33만 6,133원으로 2017년 34만 1,002원에서 1.4% 감소한 반면, 가공식품은 20만 338원으로 전년도 19만 5,328원에서 2.6% 증가

❍ 1인 가구의 전년대비 가공식품 지출액은 6.6%가 증가하면서 가공식품 비중이 전년대비 1.2%p가 증가, 반면 외식비중은 전년대비 1.4%p가 감소


(가공식품 분류별) ’18년 분류별 지출비중은 지난해에 이어 곡물가공품(20.1%)과 당류 및 과자류(13.0%)가 가장 높았으나 기타식품(죽 및 스프, 반찬, 김치, 즉석·동결식품)의 소비가 빠르게 증가했다.

❍ 분류별 지출비중은 곡물가공품이 20.1%로 가장 많은 비중을 점하고 있으며, 당류 및 과자류(13.0%), 유가공품(10.2%), 기타식품(10.0%), 수산가공품(9.6%) 순으로 높았다

* 가공식품 분류 : 곡물가공품(밀가루, 국수류, 라면류, 당면 등), 기타식품(죽·스프, 즉석·동결식품, 반찬 등), 조미식품(양념류, 장류 등), 유지류(참기름, 버터 등), 당류 및 과자류, 수산가공, 유가공, 주류, 쥬스 및 음료, 육가공, 커피 및 차, 과일가공품, 채소가공품

❍ 가장 많은 지출액 증가를 나타낸 가공식품은 기타식품으로 지출액이 가구당 약 2천 원 가량 증가하여 전년대비 0.8%p 증가, 특히 즉석·동결식품은 지난해 가구당 7.592원에서 8,783원으로 비교적 크게 증가(15.7%)


(가공식품 품목별) 지출액 상위 30개 품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에 이어 빵류·과자류 지출비중이 가장 높았지만 즉석·동결식품이 0.5%p 상승하며 가장 비중이 높은 4번째 품목으로 성장했다.

* (’17)지출비중 빵류(7.3%), 과자류(7.1), 우유(5.2), 맥주(4.0), 즉석·동결식품(3.9)

* (’18)지출비중 빵류(7.4%), 과자류(6.8), 우유(5.0), 즉석·동결식품(4.4), 맥주(4.0)

❍ 꾸준한 가정 간편식(HMR)시장 확대에 힘입어 모든 연령층에서 즉석·동결식품의 지출 비중이 순위권내 정착

* (’18)지출비중 20대(상위 3순위), 30대(4위), 40대(4위), 50대(5위), 60대(11위)


(가구 유형별) 가구의 가구주 연령, 1인 가구 여부에 따라서도 가공식품 지출형태가 다르게 나타났다.

❍ (가구주 연령별) 가구주 연령 40대 이상을 중심으로 가공식품 지출액이 전년대비 성장했고, 20대는 곡물가공품(12.1%), 30대는 과일가공품(29.8%), 40대는 기타식품(14.5%), 50대와 60대 이상은 육가공품(각각 23.4%, 19.4%)이 크게 증가


< 연령대별 가공식품 전년대비 증감률(%) >

구 분

20

30

40

50

60대 이상

곡물가공품

12.1

-2.6

4.9

5.0

5.6

육가공품

-7.7

-10.0

-3.6

23.4

19.4

과일가공품

-19.2

29.8

12.0

4.7

14.7

기타식품

-3.4

11.2

14.5

13.9

10.8


❍ (1인 가구) 1인 가구의 전년대비 증가율이 큰 품목은 과일가공품(24.0%), 조미식품(23.4%), 커피 및 차(13.8%), 기타식품(13.0%) 등이며 세부품목별로는 김치와 반찬류, 조미료, 장류, 케첩, 드레싱류가 큰 폭으로 증가, 품목적 특성으로 볼 때, 외식비중이 감소한 만큼 가정 내에서의 소비로 대체하는 과정에서 가공식품 구입이 증가


< 가구원 수별 가공식품 지출액 및 전년대비 증감률(%)>

구 분

1인 가구

2인 이상 가구

과일가공품

24.0

13.3

조미식품

23.4

5.9

기타식품

13.0

12.5

커피 및 차

13.8

-1.3


□(고령가구) 65세 이상 고령가구의 가공식품 지출액은

 ❍ 고령가구는 조미식품 구입에 가구당 월평균 2만 8,034원을 지출하여 전체가구에 비해 1.8배 많은 금액을 지출하여 가정내에서 직접 조리하여 먹는 경우가 많음을 짐작할 수 있고, 육가공품(18.5%), 쥬스 및 음료(12.6%) 지출이 크게 증가

 ❍ 전체가구 대비 고령가구에서 지출 비중이 높은 품목은 말린 고추, 젓갈, 참깨 및 들깨, 두부, 마른멸치 등 

 ❍ (고령 1인 가구) 고령 1인 가구의 전년대비 가공식품 지출액은 14.9% 큰 폭으로 증가했고 세부품목별로는 반찬류, 생수, 햄 및 베이컨 등이 큰 폭으로 증가


보다 상세한 자료는 ‘KREI 식품산업 정보분석 전문기관’ 홈페이지에서 찾아볼 수 있다.


작성자 대외협력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