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목록

보도자료

제4유형
보도자료 상세보기 - 제목, 원문, 내용, 게시일, 작성자 정보 제공
[뉴스] 제12차 OECD 농촌 발전 컨퍼런스 개최
28759
원문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제12차 OECD 농촌 발전 컨퍼런스 개최



‘제12차 OECD 농촌발전 컨퍼런스‘가 24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OECD 각 국 장·차관급 인사 및 전문가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번 컨퍼런스는 OECD와 농식품부가 주최하고 한국농촌경제연구원과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주관하며 26일까지 열린다.


‘농촌 삶의 질 향상’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컨퍼런스에는 율릭 베스터가드 크누드센(Ulrik Vestergaard Knudsen) OECD 사무차장 등 임직원, OECD 회원국 농촌 정책 담당자와 국내외 전문가가 참석했으며,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이 기조 강연을 했다.


첫날 ‘아시아 국가들의 농촌정책’이라는 주제로 사전 컨퍼런스가 열렸다. 연구원의 송미령 농업농촌정책연구본부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한 ‘농촌 서비스 전달을 위한 혁신적 접근’ 분과에서 농림축산식품부 전한영 농촌정책과장이 ‘한국의 농어촌서비스기준 현황 및 개선과제’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전 과장은 주거와 교통 등의 우리나라 농어촌 서비스 개선 사례를 언급하며, 향후 발전방향으로는 농어촌 취약지역 집중 예산지원을 통한 삶의 질 여건 개선과 다양한 사회혁신 활성화를 제시했다.


이어진 발표에서 신안군 박우량 군수는 수요응답형(DRT) 농촌형 교통모델인 ‘신안군 1004버스’를 소개했다. 박 군수는 “운행노선, 시간, 횟수 등을 여객의 요청에 의해 탄력적으로 운영하며, 대중교통이 없는 지역을 대상으로 24시간 주민 이동권을 보장하고 있다”고 밝혀 참석자들의 관심을 이끌어 냈다.


‘농촌비즈니스 기회와 삶의 질’ 분과에서 연구원의 국승용 연구위원은 ‘농촌 일자리의 새로운 기회와 시사점’이라는 발표를 통해 “상용 노동 외에 다양한 일자리가 농촌의 경제활동에서 중요하며, 농촌지역의 활력을 유지하는 데 기여한다”고 밝혔다. 또한, “농촌 사회적 경제 활성화가 다양한 농촌 일자리 창출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농촌의 포용 발전과 사회적 경제’ 분과에서 연구원의 김정섭 연구위원은 ‘사회적 농업, 포용적 발전과 사회 혁신의 씨앗’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김 연구위원은 “사회적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다양한 발상이 필요하며, 사회적 농업은 다양한 행위자들이 협력을 통해 새로운 아이디어로 문제를 해결해 나아가는 사회혁신의 한 사례”라고 언급했다. 또한, “우리나라에서 실천하고 있는 사회적 농업은 전체적으로 보면 작은 움직임이지만, 사회혁신의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외에도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를 비롯해 중국, 일본, 대만, 우리나라 학자와 전문가들이 발표를 통해 각국의 다양한 정책과 사례를 소개하고 토론했다.


작성자 대외협력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