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목록
  • 농경나눔터

주요컨텐츠

농경나눔터 

제4유형
농경나눔터 상세보기 - 제목, 내용, 파일, 게시일 정보 제공
[농경나눔터 3.4월호-농촌愛 살어리랏다] 이래서 농촌에 산다
377

이래서 농촌에 산다

글. 임충빈 경기 안성시(KREI 리포터 회장)


연분홍 치맛자락이 봄바람에 휘날릴 때면 밭뙈기마다 이랑과 고랑에다가 잃어버린 어린 시절의 기억을 포개며 조심스레 정성으로 갖가지 씨앗을 뿌리면서 농심(農心)을 키우는 봄, 힘들게 마련해 소중하게 가꾸어온 터전에 새 생명을 키우려고 기름진 땅을 보듬어 씨앗을 넣는 마음은 구겨지고 닫힌 삶을 자연에 봄기운 따라 확 펴지게 해 줄 수 있어 일거양득의 일터로 농촌은 활기가 넘친다. 한나절 훌쩍 흐를 때면, 아지랑이 아롱아롱 피어오르는 두렁길에 광주리에 새참을 가득 담아오는 아내, 둔덕에 앉아 두레 먹는 목울대를 시원하게 씻겨주는 막걸리에 찹쌀가루를 동그랗게 빚어 진달래 한 송이씩 얹어 번철에 지져낸 계절의 별미인 화전(花煎)이라 이게 바로 화전놀이가 아닐까.
 휴대폰에서 구성지게 읊어 대는 권농가에, 마실 가는 할머니가 덩실덩실 춤사위를 뽐내니 늘 듣던 미스터트롯보다 귀에익은 우리 소리에 이 보다 더 흥겨움이 또 있을까. 병마 코로나로 닫힌 세상을 새봄에는 꼭 열어주길 간절하게 바라며 농사 부침에 온 동네가 환하게 웃고 즐기는 생기를 찾으니 마른나무 가지 사이로 다문다문 피어나는 봄꽃들이 희망의 시작에 분주하다.

어느새 종달새가 모종과 파종을 재촉할 때면, 흙냄새 땀 냄새 흠뻑 젖어 남루한 차림의 농사꾼의 짝 벌어진 어깨에 휘파람 소리가 울리는 저녁나절엔 흐드러지게 핀 꽃뿐이던가요, 덤불 속 가랑잎 밀치고 새순까지도 손짓하며 자연과 대화하고 위로하며 살면 돌림병도 근심·걱정도 없어지는 우리 삶터 농촌.

비바람 견디며 어느새 훌쩍 커버린 오뉴월의 햇과일, 칠팔월의 무더위에 들판마다 하루가 다르게 자라는 성장과 결실을 보노라면, 자연의 고마움과 생명과 환경의 신비로움에 오감이 만족하여 피곤을 잊은 채 더 열심히 일하련다. 그까짓것 글공부 많이 해서 어사화(御賜花)를 꽂아야만 천하제일의 만족일까요. 인생은 자기 분수에 맞게 주어진 구실을 잘하면 서상을 사랑하고 자연을 즐김이 행복한 삶이 아닐까.
 그래서 고단하던 농사일도 자라는 들판 보면 싱글벙글 웃음 이어지고 아름답게 변하는 계절 따라 기쁨 주어 멋지게 즐길 수 있다니 이 얼마나 행복한 농부인가.
 농촌에 와 살면 찌든 때 구겨진 마음이 펴지고 잡다한 것이 씻기는 것은 변하는 계절마다 새로움에 딴생각을 미쳐 할수 없는 자연에 묻혀 지내기 때문이다. 여유로움에 세월이 멋져 늘 보는 해, 달, 별이 나를 주시하는 맑은 하늘을 쳐다보며 구름과 벗하는 낭만도 생겼고 시곗바늘처럼 24시간을 허우적 거리기만 했던 도시생활보다 한결 정겨움에 개운해져 책 읽고 글 쓰고 그림도 그리고 있어 제2, 3의 취미를 즐기며 삶의 폭과 깊이를 더한다.
 무심히 지나치던 사계절 풍광도 살펴보니 한 폭의 동양화이고 흙냄새 맡으며 걸어보는 시골길, 들녘에 풍년가 들으며 날짐승 들짐승 산짐승까지 모여 사는 넉넉한 이곳, 농촌은 만물이 새로운 생명을 낳아 기르는 세상을 만들어 농부만이 가진행복의 나날을 멋지게 즐긴다.


<농경나눔터 3.4월호-농촌愛 살어리랏다>

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