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목록
  • 농경나눔터

주요컨텐츠

농경나눔터 

제4유형
농경나눔터 상세보기 - 제목, 내용, 파일, 게시일 정보 제공
[2월 12일 / KREI 아침편지-제1353호] 세상을 맞추는 일
642
【세상을 맞추는 일】

    아들이 말했다. "아빠, 우리가 함께 보내는 시간이 너무 없어요." 그러자 아버지가 이야기했다. "정말 미안하구나.
  내일이 토요일이니 하루 종일 같이 지내면 어떨까?" 부자는 둘만의 주말 계획을 세웠다.

    다음 날 아버지는 일찍 일어났다. 아들이 밖에 나가자고 성화를 부리기 전에 커피를 마시며 신물을 읽고 싶었다.
  그때 아들이 같이 놀자며 달려왔다. 그는 아들이 평소보다 일찍 일어났다는 사실이 기뻤지만 한편으로는 자신만의
  시간을 좀 더 갖고 싶었다.

    그래서 한 가지 제안했다. 퍼즐 문제를 낼 테니 그것을 맞춘 뒤 밖에 나가 놀자고 했다. 그는 신문의 사진 광고를
  잘게 잘라 식탁 위헤 펼쳐 놓고 말했다. "네가 이 퍼즐을 얼마나 빨리 맞추는지 보고 싶구나."

    그런데 몇 분도 채 되지 않아 퍼즐을 맞춘 게 아닌가. 놀란 아버지가 어떻게 된 일이냐고 묻자 아이가 대답했다.

    "처음에는 맞출 수 없어서 포기하려고 했다. 그때 종잇조각 하나를 떨어 뜨렸어요. 종이를 주우려고 허리를 숙였
  는데 유리로 된 식탁 밎에서 보니 신문 뒷면에 사람 사진이 있더라구요. 거기서 아이디어를 얻었죠. '사람을 맞추면
  세상이 저절로 맞춰지겠구나.' 하고요."

    아버지는 아들을 꼭 안아주었다. 인생을 사는 가장 단순하지만 중요한 지혜를 얻은 순간이었다.

  - 좋은생각 中 김진이 기자
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