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목록
  • 농경나눔터

주요컨텐츠

농경나눔터 

제4유형
농경나눔터 상세보기 - 제목, 내용, 파일, 게시일 정보 제공
[농경나눔터 1월호-KREI에 바란다] 도약의 무술년을 기대하며
1229

도약의 무술년을 기대하며

참으로 우여곡절(迂餘曲折)이 많고, 다사다난(多事多難)했던 정유년(丁酉年)이 지나고‘개의 해’인 무술년(戊戌年)이 희망을 품고 우리에게 다가오고 있습니다. 연구원이 나주에 정착한지도 2년 이상의 시간이 흘렀네요. 연구원 구성원들의 단합된 모습과 불굴의 의지로 낯선 환경에서도 잘 적응해가고 있음에 대견해하면서 우리 서로에게 찬사와 박수를 보냅시다. 무술년에도 연구원이 모든 구성원들이 일신우일신 (日新又日新)하는 해가 되길 바랍니다.
글. 이형우 전문연구원

내려갈 때 보았네. 올라갈 때 보지 못한 그 꽃….’제가 좋아하는 고은 시인의 <그 꽃>이라는 작품입니다. 2017년도가 얼마 남지 않은 지금, 한 해를 되돌아보니 어떻게 지나왔는지 모를 만큼 정신없이 살았구나 싶습니다. 여러분들은 올 한 해 어떻게 보내셨나요?
허겁지겁 살다보면 각자가 살아야 할 삶이 실종된 듯한 느낌이 들 때가 있는 것 같습니다. 질서 없이 밀려드는 일상에 나를 맡기다 보면 무엇을 위해 살아가고 있는지 알 수가 없을 때도 있습니다. 어쩌면 바쁜 것이 능력으로 여겨지는 요즘 세상에서, 오를 때 보지 못했던 꽃들이 얼마나 많았을까 한 해를 되돌아봅니다. 바쁜 일상에 소홀해진 인간관계와 무뎌진 감성적 풍요로움, 잃어버린 건강…. 오를 때 놓친 것은 아름다운 꽃만이 아니라 ‘삶 자체’가 아닐까 싶습니다.
KREI 직원 여러분, 올 한 해 참 고생 많으셨습니다! 혹시나 열심히 정상을 향해 산을 오르느라 보지 못했던 꽃이 많았다면, 내년엔 좀 더 매 순간에 주어진 작은 행복을 누리며 사는 건강하고 행복한 새해가 되기를,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이 되기를 응원합니다.
글. 최기림 초청연구원

2018년 황금 개띠의 해가 시작되었습니다. 나주이전과 함께 신규 직원들의 채용이 계속 되었던 2017년은 연구 역량 강화를 강조한 한 해였습니다. 새해에는 우리 연구원이 연구자와 연구자의 집합이 아닌 연구직과 행정직의 집합이 되었으면 합니다. 직원들 간의 갈등은 업무개선의 의지를 높이는 긍정적인 효과도 있지만 부정적인 측면도 반드시 존재합니다. 그런 면에서 각 직원들 간의 업무 특성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올해가 되었으면 합니다.
‘가화만사성’이라는 말이 있듯이 연구원 내부의 화목함을 위해 노력한다면 우리 연구원의 궁극적인 목적인 대외적 연구 성과에 좋은 영향을 미치리라 생각합니다.
글. 정주라 위촉연구원

연구원이 나주에 정착한지 엊그제 같은데, 벌써 두해가 지나가고 있습니다. 그간의 기억을 돌아보니 얼마 전 갔던 환상적인 무등산의 겨울과 강진의 다산초당에서 백련사 가는 길이 떠오릅니다. 남도에 왔으니 주변의 동료들과 함께 주변도 함께 돌아보고 살아가는 이야기도 나눠보십시오. 이런 기회를 통해 나에게 없는 것을 동료나 선후배에게 배울 수도 있습니다.
더 나아가 연구원 생활에도 더욱 활력이 될 것이고, 가정에서도 더욱 활기찬 생활을 하시는 데 큰 에너지가 될 것입니다. 올해는 서로 알아가고 함께 하는 연구원 가족을 기대해 봅니다.
글. 성진석 선임전문원
<농경나눔터 2018년 1월호 – KREI에 바란다>

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