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곡물시장 뉴스/브리핑

제목 11월 7일 해외곡물시장 뉴스 날짜 19-11-07 14:54 조회수 56 작성자 김태련

Australia to offer farmers hurt by drought up to $688 million in cheap loans, grants

(호주는 가뭄으로 피해를 입은 농부들에게 최대 68,800만 달러의 저렴한 대출, 보조금을 제공합니다)

호주에서는 가뭄으로 피해를 입은 농민들에게 10억 호주 달러(68,810만 달러)의 저렴한 대출금과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호주 동부 연안의 농부들은 3년 이상 가뭄과 싸우며 농업 생산을 위축시키고 일부 마을에는 식수 공급이 부족한 상황에 처해있다. 보수당 정부의 전통적인 유권자들 사이에서 분노가 커짐에 따라 Morrison은 농민들이 파산을 막을 수 있도록 고안된 임시 무이자 대출을 포함한 새로운 재정 지원을 약속할 것이다. Morrison우리는 농부와 지역 사회의 의견을 경청했으며, 이 패키지는 그들의 피드백에 대한 직접적인 반응입니다라고 전했다. “이것은 우리 농민들의 주머니에 있는 돈으로 가축에게 물을 주고 직원과 농장의 손을 지불하고 농작물을 관개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농업에 의존하는 것으로 간주되는 모든 소기업은 10년 동안 지불해야 하는 최대 50만 달러의 공적개발원조를 받을 수 있다. 재정 부담을 덜기 위해 정부는 대출의 첫 2년 동안 갚아야 할 이자는 없을 것이며, 기업은 3~5년 사이에 대출에 대한 이자만 지불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나서 6년차부터 원리금 지급 기일이 도래할 것이다. 재정 지원 방안은 일반적으로 12월에 시작되는 곡물 수확을 불과 몇 주 앞두고 발표되고 있다. 호주는 세계 10대 곡물 수출국으로, 일반적으로 GDP에 약 2%를 기여하는 농업 부문의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INTL FCStone은 수요일 여론조사를 통해 호주산 밀 생산량을 1,554만 톤으로 조사했는데, 이는 호주의 공식 추정치인 1,920만 톤보다 19.1% 낮은 수치라고 말했다. 생산량이 감소함에 따라, 전형적으로 세계 최대 수출국 중 하나인 호주는 가격 하락의 시기에 인도네시아와 한국 같은 수익성 있는 시장에서 더 많은 시장 점유율을 잃을 가능성이 있다.

($1 = 1.4533 호주 달러)

 

Brazil implements tariff-free 750,000 tns/yr wheat import quota

(브라질, 75만 톤/년 밀 수입 할당량 무관세 시행)

브라질 농림부는 브라질에 매년 75만 톤의 무관세 수입 할당량을 발효시켰으며, 이는 종료일이 없다고 수요일 밝혔다. Jair Bolsonaro 대통령이 백악관을 방문했을 때 무관세 밀 할당량은 3월에 발표되었으며, 브라질의 남미 공동 시장 Mercosur의 파트너인 아르헨티나의 전통적인 공급 업체들이 우려하고 있습니다. 업계 그룹 Abitrigo은 그 조치는 미국, 캐나다와 러시아에서 생산자 이익을 보게 될 것이라고 과거에 말했었다. 브라질은 연간 약 5백만 톤의 밀을 생산하는 데 비해 1,200만 톤에 가까운 총 소비량으로 연간 약 7백만 톤의 수입이 필요하다. 이 거래량의 대부분은 이웃 시장과 Mercosur 파트너인 아르헨티나에서 온 것이며, 수년간 일반 시장 회원에게 적용되는 수입세가 없다. 미국은 브라질에 밀 판매업자였지만 아르헨티나보다 규모가 훨씬 작다. 러시아 공급업체들도 최근 한두 척의 선박을 보내면서 시장을 평가했다. Abitrigo는 이 조치가 내년 초에 시행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브라질의 우파 대통령인 Jair Bolsonaro로부터 비난을 받아온 Alberto Fernandez 좌파 페론주의 후보가 아르헨티나에서 당선된 지 며칠 만에 벌어진 일이다.

 

출처: Thomson Reuters

 

 

 

첨부파일 첨부파일 : news_20191107.pdf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