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곡물시장 뉴스/브리핑

제목 11월 14일 해외곡물시장 뉴스 날짜 19-11-14 09:41 조회수 266 작성자 김태련

FranceAgriMer increases wheat export forecast again

(프랑스농수축산사무국은 밀 수출 전망을 다시 상향 조정)

프랑스농수축산사무국은 수요일 프랑스산 연질밀 수출 전망을 2개월 연속 상향 조정해 프랑스가 큰 수확으로 이익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농수축산사무국은 주요 곡물의 월별 수급 추정치에서 올 시즌 유럽연합 이외의 프랑스산 연질밀 출하량을 120만 톤으로 집계했는데, 이는 지난달 1,170만 톤에서 4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개정된 2019/20년 밀 수출 전망치는 지난 시즌 대비 24% 상승했다. 농수축산사무국은 이미 9월의 1,100만 톤의 초기 전망에서 이미 지난 달 추정치를 높였다. 농수축산사무국은 유럽연합 이외의 지역에서 최대 1,300만 톤의 프랑스산 연질밀이 수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경쟁력 있는 프랑스 가격은 최고의 밀 수출국인 러시아의 현저히 높은 가격과 함께 수출 심리가 높아져 프랑스 밀 수출이 이집트로 이어졌다. 농수축산사무국은 러시아의 내수가격 상승, 농민 판매 둔화 및 안정적인 루블화로 인해 위축된 러시아의 수출 속도는 남은 시즌 동안 물음표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일부 무역업자들은 러시아 수출이 증가하고, 아르헨티나의 다가오는 작황이 경쟁력을 갖추면, 프랑스가 역풍을 맞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수출 예측치 상승으로 인해 프랑스의 연말 연질밀 재고량에 대한 전망은 감소했으며, 이는 현재 예상되는 290만 톤에서 감소한 254만 톤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Euronext plans cash-settled durum, feed barley futures for 2020

(유로넥스트는 2020년 현금 결제 듀럼과 사료 보리 선물 계획)

유럽 거래소의 상품 책임자는 유로넥스트가 내년 듀럼밀과 동물 사료용 보리에 대한 선물 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며, 농산물 시장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수요일에 말했다. Nicholas Kennedy유로넥스트는 몇 가지 농산물에 대해 실물 인수도(physically-settled) 없이 현금결제(cash-settled) 계약을 개발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이번 조치는 유론텍스가 지난달 현금 결제를 이용해 현재 밀과 같은 작물을 실물 인수도를 제공하는 상품 사업을 확대하려는 계획에 따른 것이다. 선물 만기에 배송을 사용하여 실물시장과 연결하는 대신, 현금 결제는 물리적 가격 벤치마크를 사용한다. Kennedy단순하지만 같은 보안성을 가진 제품에 대한 수요가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사료용 보리와 듀럼에 대한 이러한 계약을 할 것이다.” 내년 출시 시기는 유로넥스트사가 개발 중인 새로운 무역 플랫폼을 언제 가동하느냐에 달려 있다고 그는 말했다. 유로넥스트는 파트너와 협력하여 듀럼 및 사료 보리의 가격 벤치마크를 얻었지만, 세부 정보를 제공하기에는 너무 이르다고 덧붙였다. 유로텍스트는 이전에 맥주 성분 맥아를 만드는 데 사용되는 품종인 보리를 위한 선물 시장을 개발하는데 성공하지 못했으며, 다른 시장 사업자들 역시 듀럼 선물의 유동성을 확보하는데 실패했다. 유럽 곡물시장의 벤치마크인 밀 선물 BL2c1이 상품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출처: Thomson Reuters

 

 

 

첨부파일 첨부파일 : news_20191114.pdf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