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곡물시장 뉴스/브리핑

제목 3월 23일 해외곡물시장 뉴스 날짜 20-03-23 10:23 조회수 201 작성자 김태련

French grain industry in logistics scramble as shoppers bulk buy
(구매자들의 대량 구매로 프랑스 곡물산업 물류대란)

 프랑스 정부가 식품 부문을 전략적 우선순위로 지정함으로써 파스타 제조업체, 제분소 및 곡물 수출업체들이 유럽 최대의 곡물 산업의 본거지인 프랑스에서 1주일 간의 제재를 헤쳐나가는 데 도움이 되었다. 그러나 산업단체들은 위기가 지속되고 경제의 다른 분야가 중단됨에 따라 곡물업계가 계속 긴장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다고 말한다. 곡물과 오일시드로 만든 축산물 사료 제조업체 협회인 SNIA의 회장 Francois Cholat은 “공장과 고객에게 공급하기 위해서는 엄청난 곡예가 필요하다. 물류 측면은 매우 복잡하다”고 말했다. SNIA의 회원들은 소비자들이 고기를 더 구매하기 시작한 이후 동물 사료 시장에 미치는 연쇄적인 영향뿐만 아니라 고객들의 사전 구매를 반영하여 이번 주에 20~30%의 주문이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금요일 기준가격 BL2K0은 한 달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수요 증가와 물류 제약이 이번 주 유럽 밀 선물시장의 반등에 기여했다. 시장 조사 회사인 닐슨은 지난 주 프랑스 슈퍼마켓의 파스타, 밀가루, 쌀 판매량이 지난 해 같은 주에 판매된 금액의 거의 세 배에 달했다고 추정했다. 산업협회 SIFPAF에 따르면 프랑스 파스타 제조업체들은 듀럼밀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생산량을 절반 가량 늘렸다고 한다. 곡물 그룹인 Soufflet은 또한 프랑스가 몇 안되는 식품점들만 가게를 운영함에 따라 이번 주 초에 전통적인 빵집들의 밀가루 수요가 두 배 이상 증가했다고 말했다. 이러한 곡물 산업의 다른 분야들은 비축량이 줄어들기 때문에 다음 주에 수요가 완화될 것으로 예상하지만, 바쁜 수출 프로그램과 함께 운송과 인력 충원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걸림돌이 발생할 수 있다. Soufflet은 곡물 항구가 가동되고 있으며 프랑스가 2019/20년 시즌에 유럽연합 외에서 거의 기록적인 밀 수출에 나서면서 계획대로 수출 주문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SNIA의 Cholat은 보다 광범위한 경제활동을 중단하면서 곡물 배달 후 화물차가 비어있는 상태로 돌아오는 문제가 발생했으며 일부 사료 제조업자들은 반송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고 말했다. 밀 생산업체 협회 AGPB의 사무 총장 Philippe Heusele은 “수출 부문에서 일부 곡물회사들은 항구로 갈 트럭을 찾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말했다. AGPB는 정부가 상품의 흐름을 유지하기 위해 운송 요청서에 곡물 분야를 포함시키기를 원한다. 프랑스 정부는 또한 주요 인력 부족을 막기 위해 근로자들이 안전상의 위험을 무릅쓰고 외출할 수 있도록 하는 규정을 명확히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EU wheat extends rally on demand flurry
(유럽연합 밀, 수요 급증에 따라 랠리 확대)

 유로넥스트 밀 선물은 유로화 하락, 중국의 미국 곡물 구매와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추가 수요는 가격이 지지됨에 따라 4세션 연속 상승하며 한 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기준거래가격인 유로넥스트 5월 밀링밀 BL2K0은 톤당 191.25유로(203.59달러)로 마감했다. 유로넥스트 지수는 지난 3월 12일 174.25유로로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한 이후 8% 가까이 상승했다. 미국 농무부는 무역상들이 이번 주에 적어도 두 개 이상의 미국산 밀 화물이 중국 수입업체들에 의해 예약되었다고 보고한 지 하루 만에 34만 톤의 경질적색 겨울 밀을 중국에 수출한다고 발표했다. 미 농무부는 또 지난달 발효된 미-중 무역협정 이후 1차 대규모 농작물 수출에서 미국산 옥수수를 중국에 대량 판매한 사실을 확인했다. 컨설팅 회사 Agritel의 Arthur Portier는 “우리는 시카고에서 상승세를 탔고 유로화-달러 환율이 우리에게도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바이러스와 연계된 셧다운에 의해 생성된 밀가루 제분소와 수송문제로 인한 추가 수요는 밀 수출이 활발한 시기에 프랑스에 공급 긴장을 조성하고 있었다. 시장 긴장은 이번 주 프랑스 항구 지역의 물리적 프리미엄을 더 인상시켰다. 독일에서는 구매자들이 파리 가격 인상에 저항하면서 함부르크의 현금 프리미엄이 깎였지만 수출업체와 제분업체의 강력한 수요에 힘입어 최근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한 독일 공장 구매자는 “빵, 밀가루, 면류 등을 대량으로 구매해 현재 제분소를 풀가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연적으로 수요가 엄청나지만 중요한 문제는 우리가 며칠 안에 사라질 일시적인 급증으로 보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그것이 계속될 것인지이다.” 그는 만약 소비자들이 비상사태에 익숙해지고 그들이 구입한 물자를 다 써버리기 시작하면 4주에서 6주 사이에 엄청난 수요가 갑자기 감소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1 = 0.9394 유로)

 

출처: Thomson Reuters

 

 

 

첨부파일 첨부파일 : news_20200323.pdf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