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곡물시장 뉴스/브리핑

제목 1월 7일 해외곡물시장 뉴스 날짜 21-01-07 10:26 조회수 301 작성자 김태련

Paris wheat eases after new 2-year top as exports assessed
(파리 밀은 수출 평가로 새로운 2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한 후 완화)

 유로넥스트 밀은 수요일 2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하며 강세를 보였는데, 미국 선물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섰고 무역상들은 남미의 공급위험으로 인한 곡물 랠리가 수출수요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지켜보았다. 유로넥스트의 3월 제분밀 BL2H1은 톤당 216.00유로(265.59달러)로 1.75유로(0.8%) 하락했다. 시카고 밀 Wv1은 화요일 6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후 하락했다. 남미의 건조한 농작물 날씨에 대한 불안과 아르헨티나의 옥수수 수출 중단이 우려되는 가운데, 투자자들은 농무부가 남미 예측치를 어떻게 조정할 것인지 보기 위해 다음 주에 있을 미 농무부의 세계적인 작물 보고서로 초점을 돌리고 있었다. 밀 시장은 또한 이번 주 새해 연휴 이후 러시아에서의 활동 재개를 기다리고 있어 수출세 계획의 영향을 가늠할 수 있다. 무역업자들은 프랑스의 현물 시장에서 가격 상승이 곡물 구매자들의 관심을 억제시켰지만 중국 수입업자들의 관심에 대한 새로운 잡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독일에서도 무역업자들은 유로화 강세를 주시하고 있었다. 한 독일 무역업자는 “유로넥스트와 유로화의 움직임은 2월에 러시아의 곡물 수출세 도입을 앞두고 러시아에 대한 독일 밀의 경쟁력을 약화시킬 것이다.”라고 말했다. 함부르크에서 1월 인도분 12% 단백질을 함유한 표준 밀은 파리 3월 선물에 비해 약 4.5 유로로 거의 변화가 없었다. 유로넥스트 옥수수 및 유채 선물 가격이 최고치를 경신했다.
(1달러=0.8133유로)

 

Soybean market in ‘rationing mode’ amid dry Argentina weather, Cargill exec says
(카길 경영진은 아르헨티나의 건조한 날씨 속에 대두 시장이 ‘배급 모드’라고 말함)

 카길사 CARG.UL의 농업 공급망 책임자 Joe Stone은 아르헨티나의 타이트한 세계 공급과 극심한 가뭄이 몇 년 만에 가장 강력한 대두 시장 랠리에 불을 지피면서 대두 시장은 “배급 모드”로 전환되었다고 말했다. 미국 대두 수출이 주최한 웨비나에서 Stone은 “배급이 필요할 것 같다. 우리가 배급제를 얼마나 필요로 하는지는 아마도 아르헨티나의 날씨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배급이 어떻게 일어날지에 대해 어떤 세부 사항도 제공하지 않았다. 남미와 기타 세계 곡물 생산지역이 악천후로 인해 식량 안보 우려와 공급 감소로 인해 중국과 다른 세계적인 구매자들이 구매를 가속화함에 따라 국제 곡물 및 오일시드 가격이 급등했다. 아르헨티나는 지난달 국내 물량을 보존하기 위해 옥수수 수출 판매를 3월까지 중단했고, 러시아는 국내 식료품 가격 상승에 대한 우려 속에 밀과 대두 수출에 관세를 부과했다. 대두 수입국 중국의 올 시즌 대두 구매량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브라질로부터의 기록적인 수출은 또한 최고 대두 수출업자가 미국으로부터 대두를 수입하도록 자극했다. 지난 몇 년간의 세계 곡물 흑자에서 최소 7년 만에 공급이 가장 부족한 상태로 전환되면서 시카고상품거래소의 미국 대두 선물가격 Sv1은 6년 반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출처: Thomson Reuters

 

 

첨부파일 첨부파일 : news_20200107.pdf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