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곡물시장 뉴스/브리핑

제목 1월 11일 해외곡물시장 뉴스 날짜 21-01-11 10:46 조회수 187 작성자 김태련

Rains ‘crucially’ needed to refresh Argentine corn crop
(아르헨티나의 옥수수 작물을 되살리기 위해 ‘중요하게’ 필요한 비)

 아르헨티나의 새로운 옥수수 수확량은 파종 면적의 65%가 극심한 가뭄으로 고통 받고 있는 남미 주요 농업 지역의 수확량 감소를 피하기 위해 긴급히 비가 필요하다고 로사리오 곡물 거래소가 금요일 보고서에서 말했다. 세계 3위의 옥수수 수출국인 아르헨티나는 2020/21년 수확량이 4,800만 톤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농부들은 이번 시즌의 파종을 막 끝내고 있다. 거래소는 핵심 농업 지역에서, 옥수수 작물의 75%가 수확량을 결정하는 핵심 초기 성장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토양은 충분한 수분 비축량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또한 “앞으로 몇 주 동안의 비는 작물들에게 매우 중요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남반구의 여름은 12월 21일에 시작된다. 아르헨티나의 1월은 강수량이 적고 기온이 높은 달이다. 아르헨티나의 건조함은 최근 며칠 동안 시카고 시장의 옥수수 선물 가격을 몇 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린 한 요인이다. 아르헨티나의 주요 현금 작물인 대두 또한 유난히 건조한 날씨로 인해 위험에 처해있다.

 

Paris wheat firm as focus stays on global supply risks
(파리 밀은 세계적인 공급 위험에 초점을 맞추며 상승)

 유로넥스트 밀은 남미와 러시아의 곡물시장에 대한 불확실성이 지속됨에 따라 2일간의 하락 끝에 금요일 2년 만에 최고치로 다시 상승했다. 유로넥스트의 3월 제분밀 BL2H1은 2.25유로(1.1%) 상승한 톤당 216.75유로(265.17달러)로 마감했다. 수요일에는 219.00유로까지 올랐는데 이는 계약 기간 최고치이며 2018년 8월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이었다. 투자자들이 남미의 건조한 곡물 상태와 아르헨티나의 옥수수 수출 중단으로 인한 위험성을 평가함에 따라 시카고 밀 Wv1, 옥수수 Cv1, 대두 Sv1은 이번 주 6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밀 시장도 이번 주 연휴 이후 러시아에서의 활동 재개를 기다리고 있어 수출세 계획을 가늠할 수 있다. 2020년 소규모 수확 후 가용 공급이 감소함에 따라 관심은 다음 수확으로 쏠리고 있었다. 독일에서는 12월에 볼 수 있는 바쁜 밀 수출 프로그램이 1월까지 계속될 예정이다. 한 독일 무역업자는 “알제리아는 12월의 독일 밀 수출에 이어 1월에는 큰 수출 목적지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1달러=0.8174 유로)

 

출처: Thomson Reuters

 

 

 

첨부파일 첨부파일 : news_20200111.pdf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