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곡물시장 뉴스/브리핑

제목 1월 14일 해외곡물시장 뉴스 날짜 21-01-14 10:03 조회수 200 작성자 김태련

Russian ministry proposes higher wheat export tax from mid
(러시아 정부, 중반부터 밀 수출세 인상 제안)

 세계 최대의 밀 수출국인 러시아는 국내 식품 가격 상승 억제의 일환으로 3월 중순부터 밀에 대한 수출세를 인상하고 보리와 옥수수에 세금을 부과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식량 인플레이션을 늦추기 위해 이전에 승인된 정부 조치들에 대한 모스크바 관계자들의 검토는 유럽연합 밀이 러시아 세금 인상으로 혜택을 받을 것이라는 기대에서 파리의 밀 선물들을 지지했다. 러시아 농업부는 성명을 통해 러시아 밀의 최대 수입국인 터키, 이집트, 방글라데시에 대한 공급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밀 수출세를 3월 15일부터 톤당 45유로(55달러)로 인상할 것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2월 15일부터 3월 15일까지 밀 수출세를 이전에 계획된 톤당 25유로로 유지할 것을 제안했다. 이 제안은 Vladimir Putin 대통령이 많은 러시아인들의 수입을 강타한 코로나바이러스 위기 속에서 국내 식품 가격 상승을 비판한 후 12월에 정부가 승인한 조치를 강화한 것이다. 농업부는 또한 보리와 옥수수에 각각 10유로/톤, 25유로/톤의 세금을 부과할 것을 제안했다. 러시아는 주로 보리와 옥수수를 중동으로 수출한다. 관계자들은 1월 15일에 모든 제안서를 검토할 예정이다.
(1달러=0.8218유로)

 

Paris wheat hits new highs as Russia tax plans fuel volatility
(러시아의 세금 계획이 변동성을 촉진하면서 파리 밀이 새로운 최고치 기록)

 러시아의 수출부담금 부과 계획에 대한 추측이 계속해서 시장을 불안하게 하면서 유로넥스트 밀 선물은 수요일 7년 반 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파리에 본사를 둔 유로넥스트에서 3월 제분밀 BL2H1은 톤당 232.75유로(283.12달러)로 3.7%나 상승했다. 러시아 농업부는 내수 가격을 낮추기 위한 노력으로 2월 중순부터 톤당 25유로의 밀 수출세를 도입하려는 러시아의 기존 계획은 이미 러시아 수출 가격을 높였다. 한 선물 중개인은 “유럽연합은 밀을 많이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유럽연합의 가격은 흑해 가격과 함께 더 높이 상승해야 합니다.” 러시아 농업부는 수요일 성명을 통해 3월 15일부터 밀 수출세를 톤당 45유로(약 55달러)로 인상할 것을 제안했다고 발표했다. 한 독일 무역업자는 “러시아는 밀과 다른 곡물 수출을 줄이는 데 진지한 태도를 보이고 있으며 이제 문제는 어떤 공급업자들이 러시아 밀이 남긴 격차를 메울 것인가에 관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1 = 0.8221 유로)

 

출처: Thomson Reuters

 

 

첨부파일 첨부파일 : news_20200114.pdf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