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곡물시장 뉴스/브리핑

제목 11월 25일 해외곡물시장 뉴스 날짜 21-11-25 11:31 조회수 105 작성자 김태련

EU wheat eases from highs ahead of U.S. holiday

(유럽연합 밀, 미국 휴일을 앞두고 최고치에서 완화)

유로넥스트 밀 선물가격은 미국 공휴일을 앞두고 차익실현과 글로벌 공급위기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유로넥스트의 3월물 밀 BL2H2는 307유로로 톤당 0.50유로(0.5%) 하락했다. 12월 BL2Z1은 1.6% 하락한 306.50유로로 유로넥스트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던 313.50유로에서 하락했다. 시카고 밀 Wv1은 9년 만에 최고치를 경신하고 목요일의 추수감사절을 앞두고 달러 강세로 인해 2% 가량 하락했다. 한 프랑스 거래자는 “추수감사절이 있고 지표에 따르면 시장이 과매수 상태임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가격 수준에서 거래는 매우 불안하다.”고 덧붙였다. 12월 선물 매도는 다음 달 만기 이전의 조정을 부분적으로 반영했으며, 포지션에 대한 만기 전 한도는 수요일 종가에 적용된다. 밀 시장의 랠리는 호주의 수확 품질에 대한 의심과 러시아의 가격 상승으로 인해 가속화되었다. 유로화 가치가 달러 대비 16개월 만에 최저치로 떨어지면서 유럽연합 밀의 신규 수출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 독일 거래자는 “지금 큰 문제는 호주가 실제로 밀을 얼마나 잃었는지, 유럽연합이 최근 수출 호조를 보인 후 얼마만큼의 밀을 팔아야 하는지 여부”라고 말했다. 유럽 시장 분석은 유럽연합의 공식 수출 수치에서 프랑스에 대한 불완전한 데이터로 인해 복잡해졌다. 독일 거래자는 “이 모든 것은 유럽연합이 밀을 얼마나 수출했는지 모른다면 호주 밀의 손실 가능성을 보상하기 위해 우리가 얼마나 많이 판매해야 하는지 추정할 수 없음을 의미한다”라고 덧붙였다. 수출 낙관론이 독일 프리미엄을 지지하고 있었다. 함부르크에서의 1월 이후 배송을 위한 표준 12% 단백질 밀이 유로넥스트에서 약 3유로에 판매되었다. 유로넥스트가 지난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금융투자자들은 유로넥스트의 밀 선물과 옵션에서 순 매도 포지션을 확대했다. (1달러 = 0.8935 유로)


Argentina says farmers have sold 34.8 mln tonnes of 2020/21 soybeans

(아르헨티나는 농부들은 2020/21년산 대두 3,480만 톤 판매)

아르헨티나 농업부는 11월 17일까지 업데이트된 자료를 통해 농부들이 2020/21년산 대두를 3,480만 톤 판매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시즌보다 판매 리듬이 느려졌다. 작년 이 시점에서 농가들은 2019/20년산 대두를 3,550만 톤 판매했다. 부에노스아이레스 곡물 거래소에 따르면 2020/21 시즌에 4,310만 톤의 대두를 생산하고 2019/20년에는 4,900만 톤의 오일시드를 생산했다. 지난달 아르헨티나에서 파종을 시작한 2021/22 대두와 관련하여 공식 데이터에 따르면 이미 320만 톤의 판매가 선물시장에 등록된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소는 2021/22년 수확량이 4,400만 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출처: Thomson Reuters





첨부파일 첨부파일 : news_20211125.pdf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