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곡물시장 뉴스/브리핑

제목 1월 12일 해외곡물시장 뉴스 날짜 22-01-12 15:14 조회수 51 작성자 김범석


아르헨티나 곡물 선박은 ‘기록적인’ 하천 수위 감소로 화물을 30% 줄일 예정

(Argentine grains ships cutting cargoes by 30% amid ‘record’ river decline)


로사리오의 주요 곡물 항구 허브를 이용하는 아르헨티나 곡물 선박들은 파라나 강의 수위가 다시 “기록적인” 급락으로 인해 화물을 약 30%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르헨티나 농장 수출의 약 80%를 차지하는 파라나는 가공 콩의 세계 최대 수출국이자 옥수수 제2위의 주요 밀 생산국인 아르헨티나로부터 수십억 달러의 곡물 선적의 핵심이다. 아르헨티나 항만 및 해양 활동 회의소(CAPyM)의 Guillermo Wade 관리자는 “선박이 30% 적은 화물 운송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Handymax선박의 경우 13,000톤, Panamax의 경우 16,000톤 감소에 해당한다. 아르헨티나 해군 현의 데이터에 따르면 화요일 로사리오에서 강의 기준 높이가 –0.43미터(-1.4피트)로 측정되었고, 이는 2019년 말 이후 수년 동안 수위가 하락한 이후 가장 낮은 수치이다. 이는 1996년에서 2020년 사이에 공식 국립수자원연구소(INA)의 데이터에 따르면 +3.55미터(+11.65피트)의 평균 1월 높이와 비교된다. 사상 최저치는 1944년에 –1.39미터로 떨어졌습니다. 낮은 수준의 파라나(Parana)는 일찍 파종된 옥수수 밭이 수확량을 늘리고 대두 재배가 진행 중인 남미 국가의 농장 지역을 타격하는 고온 및 건조한 조건으로 우려가 심화될 것이다. 


미국 보고서에 따르면, 대두는 브라질의 건조 기후를 심화시킬 예정

(Soybeans extend gains on Brazilian dryness; traders eye U.S. reports)


시카고 대두 선물가격은 최대 수출국인 브라질의 건조한 날씨에 대한 우려로 두 번째 세션에서 상승했으며, 밀은 4개 세션에서 처음으로 하락했고 옥수수는 수요와 공급에 대한 주요 미국 보고서를 앞두고 약세를 보였다. 가장 활발한 대두 계약 Sv1은 0350 GMT 기준 부셸당 $13.89-1/2로 0.2% 상승했다. 옥수수 Cv1은 0.1% 하락한 부셸당 $6.00-1/2, 밀 Wv1은 0.4% 하락한 부셸당 $7.67-1/2였다. “브라질의 건조한 날씨가 수확량 손실을 일으키면서 대두가 상승하고 있다”라고 싱가포르 무역 관계자가 말했다. 옥수수는 글로벌 수요와 공급에 대한 미국 농무부(USDA)의 주요 보고서를 앞두고 포지셔닝에서 하락했다. USDA의 보고서에는 2021년 미국 작물 생산량과 12월 1일 재고에 대한 업데이트된 추정치가 포함될 것이다. 이번 시즌 현재까지 유럽연합(EU)의 부드러운 밀 수출량은 1월 9일까지 1,511만 톤에 달했다고 주간 공식 데이터가 화요일에 보여주었다. 이는 누락된 프랑스 데이터가 통합되면서 이전 업데이트보다 100만 톤 증가한 수치이다. 로이터는 평균적으로 USDA가 2007년 이후 가장 타이트한 미국 12월 1일 소맥 재고를 보고할 것으로 예상한다.


출처: Thomson Reuters



첨부파일 첨부파일 : news_20220112.pdf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