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곡물시장 뉴스/브리핑

제목 1월 14일 해외곡물시장 뉴스 날짜 22-01-14 12:40 조회수 55 작성자 김범석

IGC, 2021/22년 전 세계 밀 작물에 대한 예측 상향

(IGC raises forecast for 2021/22 global wheat crop)

  목요일 국제곡물협의회(IGC)는 2021/22년 전 세계 밀 생산량 전망을 상향 조정했으며, 이는 부분적으로 호주의 곡물 전망 개선에 힘입은 것이다. 월간 업데이트에서 정부 간 기구는 2021/22 세계 밀 수확량 전망을 400만 톤에서 7억 8,100만 톤으로 늘렸습니다. 호주의 밀 수확량은 이전의 3,200만 톤에서 3,550만 톤으로 수정되었다. IGC는 남미의 감소된 전망을 반영하여 2021/22 시즌의 전 세계 옥수수 생산량 예측을 12억 7천만 톤으로 낮췄다. 아르헨티나의 옥수수 생산량 전망은 6,330만 톤에서 6,100만 톤으로, 브라질의 생산량은 1억 1,740만 톤에서 1억 1,290만 톤으로 하향 조정되었다. IGC는 또한 초기 전망에서 2022/23 시즌 밀 생산량이 4년 연속 증가하여 새로운 기록을 달성할 것이라고 밝혔지만 소비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어 재고에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옥수수, 대두 선물은 남미 기상 예보 개선으로 하락

(Corn, soy futures sag on improved South America weather forecasts)

- 아르헨티나 비 전망이 작물에 대한 두려움을 완화함에 따라 대두, 옥수수가 완화됨

- CBOT 옥수수, 1월 3일 이후 최저 가격에 도달

- USDA, 미국 밀 재배량 증가, 주식 예측

  목요일 미국 옥수수와 대두 선물가격은 남미의 건조한 작물 재배 지역에 비가 내릴 것이라는 예상에 따라 수확 손실을 제한할 수 있다는 기대로 하락했다. 가공용 대두의 세계 최대 수출국이자 옥수수 2위 생산국인 아르헨티나의 메마른 지역에 이번 주 후반부터 상당한 강우량이 쏟아질 것이라는 기상 예보가 전해졌다. 12월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의 농작물에 스트레스를 주는 덥고 건조한 조건에 대한 우려로 옥수수 선물 Cv1이 6개월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 시장 관계자는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불리한 남미 날씨의 복귀가 필요하다고 말했으며, 또한 “오는 비는 당분간 농작물을 안정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CBOT에서 가장 활발하게 거래되는 옥수수 선물 Cv1은 11-1/2센트 하락한 $5.87-1/2에 마감했으며 1월 3일 이후 최저 가격에 도달했다. 또다른 전문가는 “현재 라니냐가 아르헨티나와 브라질의 옥수수 및 대두 생산량에 미치는 영향을 결정하려고 함에 따라 시장의 초점은 이제 남미의 날씨로 돌아갑니다.”라고 말했다. 주요 로사리오 곡물 거래소는 수요일 아르헨티나의 2021/22 옥수수 생산량 전망을 4,800만 톤으로 하향 조정했는데, 이는 기록적인 수확이 될 것으로 예상되었던 것을 넘어선 것이다. USDA는 수요일 별도의 작물 보고서에서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대두 및 옥수수 생산량 전망을 낮췄다. 일부 민간 분석가는 전망을 더 가파르게 낮췄다. USDA는 또한 수요일 미국 겨울 밀 재배지, 미국 제철 재고량 및 세계 밀 재고량을 분석가들의 평균 추정치보다 높게 조정했다. CBOT에서 가장 활성화된 밀 계약 Wv1은 11센트 하락한 부셸당 $7.46-3/4에 거래되었다. 파리의 Euronext 밀은 공급 예측 증가에 힘입어 손실을 3개월 최저치로 늘렸다. 


출처: Thomson Reuters

첨부파일 첨부파일 : news_20220114.pdf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