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곡물시장 뉴스/브리핑

제목 9월 15일 해외곡물시장 뉴스 날짜 22-09-15 14:35 조회수 109 작성자 염예지

인도 쌀 수출량 관세로 인해 선적 비용이 높아져 25% 감소 예상

(India’s rice exports set to fall 25% as levy make shipments expensive)

무역 및 산업 관계자는 인도의 쌀 수출이 뉴델리의 규제로 인해 올해 약 4분의 1이 감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주 말, 세계 최대 곡물 수출국은 평균 이하의 강우량으로 재배가 축소된 후 공급을 늘리고 가격을 안정을 위해 쇄미 선적을 금지하고 다양한 다른 등급의 수출품에 20%의 관세를 부과했다. 쌀 수출업자 협회(TREA)의 B.V. Krishna Rao 회장은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관세는 인도 쌀을 비싸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2021/22년 쌀 선적량은 2,120만 톤에 도달했으며 이는 태국, 베트남, 파키스탄, 미국 등 세계 4대 곡물 수출국의 선적량을 합친 것보다 많다. 또한 Rao는 뉴델리가 백미에만 관세를 부과하고 있어 일부 구매자는 수출 관세가 면제되는 찐쌀로 전환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정부 데이터에 따르면 쌀 수출은 4월 1일부터 시작된 현 회계연도의 첫 5개월 동안 936만 톤으로, 이는 전년 동기 836만 톤에서 급증한 수치이다. 뉴델리에 기반을 둔 ViExport사의 Dev Garg 이사는 현재 회계 연도에 이미 많은 쌀이 출하되었지만 최근 정책 결정으로 인해 향후 몇 달 동안 출하량이 급격히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Olam India의 쌀 사업 부사장인 Nitin Gupta는 인도로부터의 공급 감소로 인해 경쟁 공급업체가 가격을 인상하고 있으며 이는 인도 쌀의 경쟁력을 높여줄 것이라고 했다. 태국, 베트남 및 기타 공급 업체는 인도가 지난 주에 금지 조치를 취한 후 백미 가격을 인상했습니다. 인도 최대의 쌀 수출업자인 Satyam Balajee의 Himanshu Agarwal 전무는 인도는 백미의 가장 저렴한 공급국이지만 관세가 부과되면 인도 쌀이 비싸거나 다른 공급업체와 동등할 것이라고 했다.


미국 환경보호청, 고 에탄올 휘발유 혼합물의 주 판매에 대한 정책 마무리 계획

(US EPA set to finalize rule on state sales of higher-ethanol gasoline blend)

미 환경보호청(EPA)의 마이클 리건(Michael Regan) 행정관은 여러 주에서 더 높은 수준의 혼합 휘발유를 연중 판매할 수 있도록 하는 규정을 내년 여름 이전에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EPA는 올해 초 E15로 알려진 혼합물의 연중 판매를 허용하도록 기관에 요청한 후 여러 중서부 주지사와 협력하고 있다. 이러한 움직임은 옥수수 기반 에탄올 확대 판매를 위해 E15를 연중 내내 판매하기를 원하는 에탄올 산업의 승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대기 청정법(Clean Air Act)에 따라 주지사는 EPA에 E15 및 E10의 변동에 대한 규격을 동등하게 설정하도록 요청할 수 있다. 중서부 주지사는 EPA에 연중 E15 판매가 가능하도록 이 경로를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재생 가능 연료 표준(Renewable Fuel Standard)에 따라 정유 업체는 수십억 갤런의 바이오 연료를 연료 혼합물에 혼합하거나 크레딧을 구매해야 한다. 의회가 2022년까지 구체적인 목표를 설정했지만 이 법은 RFS가 관리 방식을 변경할 수 있는 EPA의 권한을 확대한다. Regan은 요구 사항이 바이오 연료 산업에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이해하며, 전기 자동차 시장이 당장 확보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농업과 바이오 연료 산업은 Joe Biden 대통령이 기후 목표를 달성하도록 돕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Jewel Bronaugh 농무부 차관은 정상회담 연설에서 앞으로 미국의 에너지 자립을 강화하는 데 바이오연료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첨부파일 첨부파일 : news_20220915.pdf
이전글 다음글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