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목록

주요컨텐츠

관련기사 

제4유형
관련기사 상세보기 - 제목, 내용, 파일, 게시일 정보 제공
[보건복지] 포항·경산·의성, '돌봄·교육·고용 서비스' 사회적 농장에 선정
92
농식품부 2021년 신규 사회적농장 30개소 선정
포항·경산·의성, '돌봄·교육·고용 서비스' 사회적 농장에 선정
사회적 약자에게 돌봄·교육·고용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적 농장에 경북 지역 3곳이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21년도 사회적 농장 30개소를 이같이 신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경북에서는 포항시, 경산시, 의성군 등 3곳이 선정됐다.

먼저 포항시의 경우 지진 트라우마 등을 겪고 있는 지역민과 발달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농작물 재배 등의 각종 농업활동을 통해 정서 안정을 지원할 예정이다.

경산시는 장애학생과 지역아동센터 아동 등을 대상으로 농업활동 등을 통한 돌봄을 제공한다.

의성군은 고령자, 귀농귀촌 희망자 등을 대상으로 농촌 정착 활동을 지원하기로 했다.

특히 의성군은 행정안전부가 추진하는 '공공생활서비스 집약형 도시재생 고도화사업'과 연계해 사회적 농업 활동 지원 효과가 더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신규 선정에 따라 올해 13개 시·도 30개소였던 사회적 농장은 내년 14개 시·도 60개소로 확대된다.

사회적 농장에는 사회적 농업 활동 운영비, 네트워크 구축비, 시설 개선비를 개소당 연 6천만원씩 최대 5년간 지원한다.

사회적 농장은 농업 활동을 통해 장애인, 고령자 등에게 돌봄·교육·고용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농장이다.

농산물 생산·유통, 직업훈련, 원예치료, 공동체 활동 등을 통해 참가자의 신체적·정신적 건강을 증진하고 사회적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사회적 농업은 농업·의료·복지·교육 등 기존 시스템의 경계를 넘는 혁신 활동으로, 지속적인 변화와 발전 단계에 있다"면서 "사회적 농장 확대, 사회 서비스 제공기관과의 협업 등을 통해 사회적 약자가 필요로 하는 다양한 욕구를 해소하고 농촌지역 서비스 전달체계의 사각지대를 보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매일신문 강은경 기자

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