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목록

보도자료

제4유형
보도자료 상세보기 - 제목, 원문, 내용, 게시일, 작성자 정보 제공
[보도] 디지털 플랫폼 활용이 농촌 경영체 매출 증가에 도움, 정책지원 확대 필요
513
원문

“디지털 플랫폼 활용이 농촌 경영체 매출 증가에 도움, 정책지원 확대 필요”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농촌산업 활성화 방안 연구’ 통해 밝혀



최근 4차 산업혁명 등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활용한 디지털 플랫폼이 경제․사회 전반에서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농업․농촌 분야는 고령 영세한 산업 특성으로 인해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하기 위한 인적 역량이 부족하고, 이를 통한 수익 창출 역시 미흡하다. 이에 농촌 경영체의 디지털 플랫폼 활용 제고를 위한 정책적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 원장 김홍상)은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농촌산업 활성화 방안 연구’를 통해 농촌산업 경영체와 수요자의 관점에서 디지털 플랫폼 활용 실태를 분석하고, 농촌산업 경영체들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연구를 진행한 허정회 연구위원은 “디지털 플랫폼의 활용과 관련한 정책 지원을 받은 경험이 있는 농촌산업 경영체는 약 8% 수준에 그치고 있다”고 밝히며,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되는 시대적 흐름 속에서 농촌산업의 활성화 방안을 도출하기 위해서는 경영체들의 활용 수요가 높은 홍보와 마케팅 등에 디지털 플랫폼의 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실태 진단과 개선 방안 도출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연구진은 전국의 농촌산업 경영체 1,200개를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 통해 경영체들의 제품이나 서비스 홍보를 위한 디지털 플랫폼 활용 실태를 조사했다. 그 결과 대다수(79.1%) 경영체는 생산된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홍보를 위해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활용하는 디지털 플랫폼은 ‘인터넷 홈페이지’(80.1%), ‘블로그’(72.6%), ‘네이버밴드’(40.1%), ‘페이스북’(28.5%) 순서로 조사되었다. 이러한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홍보가 경영체의 매출에 도움이 된다는 답변도 78.7%로 대다수를 차지했으며, 향후에도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홍보가 지속적으로 필요하다고 응답한 경영체도 87.8%에 달했다.


반면, 홍보 목적으로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하지 않는 경영체들은 ‘사업분야가 직접 판매나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아 홍보의 필요성이 적음(B2B 사업분야 등)’, ‘과거에 이용해본 경험이 없어서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홍보를 고려해본 적 없음’, ‘활용할 생각은 있으나 이용할 능력이 뒷받침되지 않아서’가 각각 27~29% 수준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향후 정책적 지원이 이루어질 경우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할 의향이 있는 경영체는 30.1%에 달했다.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홍보가 경영체 매출액 증가에 미치는 영향요인을 분석한 결과, 디지털 플랫폼 활용 관련 교육을 이수할수록, 이수한 교육의 수준이 높을수록, 그리고 경영주의 연령대가 낮을수록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한 홍보 활동이 매출액 증가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디지털 플랫폼 활용과 관련하여 정책적 지원을 받은 경험이 있는 경영체는 8.3%에 불과했으며, 3년간 관련 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경영체도 21.7%에 그쳤다.


연구진은 이를 바탕으로 △정책 설계의 기반이 되는 기초실태조사 강화 △디지털 플랫폼 활용을 위한 농촌산업 경영체 역량 강화 △농촌 경영체들의 디지털 플랫폼 활용 제고를 위한 정책 지원 확대 △인플루언서의 전략적 육성 및 활용 △지역관광 정보 제공 플랫폼 개선 등 농촌산업 디지털 플랫폼 활용 제고를 위한 5가지 기본 방향을 제시했다. 


특히 정책 지원을 받은 경영체의 수가 적고, 산업 활성화 차원에서 디지털 플랫폼의 활용이 가지는 중요도를 고려했을 때 현장의 수요를 반영한 지원 서비스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에 대한 지원 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관련 기관 내 전담 부서 설치를 검토하고, 경영체와 역량 있는 전문인력 간의 인력 매칭 서비스 제공 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보고서 보기

작성자 성과확산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