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목록

주요컨텐츠

세계 농업 브리핑 

제4유형
세계 농업 브리핑 상세보기 - 제목, 내용, 게시일 정보 제공
프랑스, 순환 경제 비즈니스 사례
337


원문작성일: 2021.11.11.
원문작성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2011년에 설립된 업사이클(UpCycle)은 파리 근교인 생농라브레테슈(Saint-Nom-la-Breteche)에 매년 2톤의 버섯을 생산할 수 있는 규모의 도시 농장을 만들어 커피 찌꺼기로부터 느타리버섯(굴버섯) 재배를 전문화한 기업임. 올해 6월 업사이클은 이 특허를 보유한 음식물 쓰레기 퇴비화의 가속화된 프로세스를 개발을 위해서 이 활동을 실내농업기술 전문회사인 크롭테크(Croptech)에게 양도함. 브르타뉴지방 코트다르모르주에 위치한 도시인 렁발르(Lamballe)와의 파트너쉽뿐만 아니라 합작 투자의 일환으로 아베롱(Aveyron)에서 개발된 업사이클의 소규모 퇴비화 장치는 지방자체단체 및 단체급식 회사들을 대상으로 함. 2022년에는 에너지기업인 토탈(Totalenergies)10개의 주유소에 이 장비를 갖출 것임.

 

바이오 폐기물로부터의 원료 선별에 관한 EU의 지침에 따라 2024년부터 바이오 폐기물을 분류하고 재활용하는 솔루션을 제공해야 하는 의무와 함께 시장은 강력한 성장을 경험할 것으로 예상됨. 업사이클은 2025년까지 프랑스의 가정과 식당에서 발생하는 음식물 쓰레기의 10%에 해당하는 80만 톤을 퇴비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음. 한편, 프랑스의 경제 잡지 에 따르면 업사이클의 제품은 2~15만 유로 사이이며, 시스템유(Système U), 인터마르쉐(Intermarché), 르끌레르(Leclerc)와 같은 유통업체와 호텔 및 캠프장에 지난 10년간 약 50개의 퇴비 장치를 설치함. 두 번째 사례는 코코아리움(Cocott’arium)으로 이 회사는 바이오 폐기물을 분류하여 닭에게 먹이를 주고 생산된 달걀을 사회에 환원하는 프랑스 기업으로, 지역사회와 기업에 도시형 닭장을 전문적으로 공급하여 자연과 나눔을 중심으로 한 접근을 통해 바이오 폐기물 재활용에 기여하고 있음.

 

세 번째 사례는 곤충을 동물사료로 만드는 스타트업 인섹트(Ÿnsect). 이 업체는 화학 비료 및 식물성 단백질 수입에 대한 대안을 개발함. 인섹트는 곤충을 사육하여 양식업, 동물 영양, 식물 및 인간을 위한 고품질 천연 프리미엄 성분을 생산함. 이 혁신적인 수직 농장은 맛 때문에 밀가루 유충으로도 잘 알려진 거저리 유충의 대규모 사육 및 가공을 가능하게 함. 가공 작업장에서 유충은 첨가제 없이 여러 가지 열 기계적 작업을 통해 단백질이 풍부한 분말과 다중불포화지방산이 풍부한 기름 및 키토산 등을 생산함. 또한 유충의 배설물은 식물의 비료로 사용됨. 곤충 수직 농장 기업이 순환 경제 개념에 통합될 수 있었던 이유는 바로 이 곤충을 먹이기 위해 밀기울같은 지역의 농산물의 가치를 재활용하였기 때문임. 게다가 곤충은 급성장하는 양식업에 사용되는 어분의 양이 감소시키는데 필수적인 보완 요소임. 이러한 곤충농장 산업은 지속 가능한 세계 식량 시스템에도 기여할 수 있는 것임. 인섹트는 프랑스 정부가 원하는 40개의 젊은 기업인 넥스트40(Next40) 회원이자 비코퍼레이션(B Corporation) 인증을 받은 영리 회사로 2011년 설립되었고, 2019년엔 유럽연합으로부터 2천만 유로의 보조금을 받았으며, 세계에서 가장 큰 수직 농장을 건설을 위해 11천만 유로(1,480억 원)를 모금하고 있음. 프랑스 중부의 아미앙(Amiens) 근처에 위치한 36m 높이의 수직 농장은 연간 최대 20만 톤의 원료(단백질 분말, 기름, 비료)를 생산할 것으로 예상됨.

 

폐기 비용을 줄이고 순환 경제로 나아갈 수 있다는 점에서 생산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의 가치를 평가하고 재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것은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음. ESG 관점의 새로운 시도들은 생산에서부터 유통에 이르기까지 모든 업체의 관심 사항이 되고 있어, 우리 농식품 업계에서도 ESG 분야에 있어 선두에 있는 유럽의 다양한 사례들을 참고할 필요가 있음.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