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목록

주요컨텐츠

세계 농업 브리핑 

제4유형
세계 농업 브리핑 상세보기 - 제목, 내용, 게시일 정보 제공
파라과이, 극심한 가뭄에 농민 지원 대책 발표
190


원문작성일: 2022. 03. 11.
원문작성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신흥지역정보 종합지식포탈



파라과이 정부가 극심한 가뭄 피해를 겪고 있는 농민에게 대출 만기 연장 등의 지원을 실시함. 해당 지원은 파라과이 농업부가 가뭄 피해 대책 정책을 발표하며, 가뭄으로 손실을 입은 영세 농민의 대출금 상환 조건을 조정하고 만기를 연장하는 한편, 종자도 지원할 계획을 발표함. 또한, 농업부 장관은 파라과이 농가가 최근 2년 동안 극심한 가뭄 피해를 입었다고 하면서, 농업 산출량을 회복하기 위해 이 같은 정책을 입안하게 되었다고 설명함. 파라과이 농업부는 현재 파라과이 농지 약 320만 헥타르에서 가뭄으로 인해 산출량이 예년 대비 50~60% 감소한 것으로 추정함.

 

또한, 파라과이가 수자원 인프라를 강화하기 위해 중남미 개발은행(Development Bank of Latin America, CAF)을 통해 16,000만 달러(한화 약 1,965억 원)의 대출을 지원받게 되었음. 파라과이 정부는 수도 아순시온(Asuncion) 북쪽 마리아노 로케 알론소(Mariano Roque Alonso) 지역의 수도 인프라 보강 작업을 계획하며, 해당 지역에는 약 25만 명에 이르는 인구가 거주 중임. 파라과이 정부는 동 프로젝트를 통해 지역 주민에게 보다 깨끗한 물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함.

 

파라과이 수자원 인프라에 프로젝트에 거액의 자금 지원을 발표한 중남미 개발은행은 아순시온에 위치한 중남미 개발은행 파라과이 지부의 증자를 실행한다고 발표함. 추가할 자본은 약 70억 달러(한화 약 86,000억 원), 이번 증자는 중남미 개발은행이 파라과이에서 활동한 지난 54년 동안 가장 큰 규모임. 중남미 개발은행은 또한 파라과이 내 활동을 공격적으로 확대하여 2030년까지 영업 규모를 지금의 두 배 수준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덧붙임.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