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목록

주요컨텐츠

세계 농업 브리핑 

제4유형
세계 농업 브리핑 상세보기 - 제목, 내용, 게시일 정보 제공
이탈리아, 새로운 유럽 표준 영양라벨 표기 방법에 대한 우려 표명
152



원문작성일: 2020.09. 09.
원문작성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EU 집행위원회는 올해 5월 발표한 지속가능한 식품산업 정책, ‘농장에서 식탁까지(Farm to Fork)’ 전략 일부로 유럽 표준 영양성분 라벨 부착 의무화를 논의 중임. 새롭게 채택될 유럽 표준 영양라벨의 유력 후보로, 프랑스가 2016년 개발해 이미 독일, 네덜란드, 스페인, 벨기에 등지에서 널리 쓰이고 있는 영양성분 라벨링 시스템 영양점수(Nutri-Score)’가 거론되고 있는데, 이탈리아 정부가 이에 대해 우려를 표함.

 

그 이유는, 소금, 포화지방, 칼로리, 설탕을 몸에 나쁜 성분으로 분류해 낮은 점수를 부여하는 영양점수 라벨링이 올리브유, 프로슈토, 파마산치즈 등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 이탈리아 전통음식에 불리한 점수 체계이기 때문임. 따라서 이탈리아 정부는 자체적으로 만든 영양성분 라벨링 시스템 뉴트린폼 배터리(Nutrinform Battery)’로 프랑스의 영양점수 라벨링을 대체해야 한다고 주장함.

 

올해 초, 이탈리아 경제개발부 장관이 유럽의회에 소개한 뉴트린폼 배터리 라벨은, 식품에 포함된 열량, 지방, 포화지방, 설탕, 소금의 양을 일일 권장섭취량과 비교해 각각 하나의 배터리 모양으로 표기하는 방식임. 예를 들면, 식품에 소금이 3.25g 포함되어 있고 이는 소금 일일 권장섭취량의 54%에 해당한다고 표기함.

 

이탈리아 농림식품부는 뉴트린폼 배터리를 유럽의 공식 영양성분 표기 라벨링으로 채택시키기 위해 EU 정부를 설득 중임. 농림식품부 장관 테레사 벨라노바(Teresa Bellanova)는 유럽 표준 영양라벨은 몇 가지 색만으로 단순화된 정보로 특정 제품의 구매를 유도하는 대신, 소비자들이 충분한 정보를 바탕으로 스스로 선택할 수 있게 돕는 시스템이어야 한다고 주장함. 또한, 전통음식과 로컬푸드는 매우 중요하다면서, 소비자들에게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정보를 주어선 안 된다고 덧붙임.

 

현재 그리스와 루마니아 정부가 이탈리아의 뉴트린폼 배터리를 지지하고 있지만, 프랑스의 영양점수를 지지하는 세력이 만만치 않음. 유럽소비자기구(BEUC)는 전통적인 지중해 음식은 과일, 견과류, 채소, 곡물, 올리브유가 주재료이고 붉은 고기와 유제품을 적게 사용하는데, 이는 영양점수가 추구하는 방향과 일치한다고 주장함. 특히, 올리브유는 좋은 지방(C 등급)으로 버터(E 등급)나 팜유(E 등급)보다 좋은 점수를 부여한다는 점도 강조하며 영양점수를 옹호함

 

프랑스식 영양점수와 이탈리아식 뉴트린폼 배터리 시스템은 식품의 영양성분을 소비자에게 알리고 더 건강한 식품의 소비를 유도하려는 공통점이 있음. 따라서 2022년 말 EU 표준 영양라벨 시스템을 채택할 EU 집행위원회가 어떻게 이를 잘 반영할 것인지 유의 깊게 지켜봐야 함. 



원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