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목록

주요컨텐츠

세계 농업 브리핑 

제4유형
세계 농업 브리핑 상세보기 - 제목, 내용, 게시일 정보 제공
멕시코, 심각한 가뭄으로 맥주 제조 설비 가동까지 중단
240

원문작성일: 2022.08.17.

원문작성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멕시코 제2의 도시 몬테레이(Monterrey)의 시민이 극심한 가뭄으로 인한 물 부족을 겪고 있으며, 단수 등 물 이용을 제한하는 지역이 늘어나고 있음. 특히, 멕시코에서 두 번째로 인구가 많고 많은 산업 설비가 모여있는 몬테레이 시민의 물 이용 제한 등, 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가뭄 비상사태가 선포되고 있음.

 

몬테레이에는 여러 제조업체가 들어서 있는데, 그중에는 다국적 주류 생산업체도 포함되어 있음. 몬테레이에서 생산된 맥주는 북쪽으로 국경을 접하고 있는 미국에 수출됨. 멕시코 연방 통계지질연구원(INEGI, Instituto Nacional de Estadística, Geografía e Informatica)에 따르면 생산한 맥주의 약 94%가 미국 수출용임.

그러나, 시민들이 이용한 물마저 부족해지자, 주류 생산 설비가 가동을 중지하기 시작했음. 이는 대미 수출에 영향을 줄 수 있음. 또한, 로페스 오브라도르(Andrés Manuel López Obrador) 대통령은 당분간 북부 지역에 주류 생산 설비 건설 허가를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으며, 주류 업체를 대상으로 설비를 남쪽으로 이전할 것을 권한다고 말했음.

 

현재 멕시코 정부에 따르면 멕시코 내 마을 2,463개 중 1,546개가 물이 부족한 상황으로, 일부 마을에서는 물 배급 제도를 시행하는 등 주민들이 극심한 불편을 겪고 있음.



원문보기